주요 차이점 –면과 폴리면

면은 가볍고 부드럽고 통기성이 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이 선호하는 원단입니다. 그러나 리넨, 레이온 및 폴리 에스테르와 같은 다른 재료는면과 혼합되어 두 가지 섬유를 모두 포함하는보다 저렴한 원단을 생산합니다. 폴리면은면과 폴리 에스테르로 만든면 혼방 물입니다. 면과 폴리면의 주요 차이점은 내구성입니다. 면은 마모되기 쉬운 반면 폴리면은 면보다 마모 및 찢어지지 않으며 내구성이 뛰어납니다.

면이란 무엇입니까?

면은 면화 식물의 씨앗 주위에있는 부드럽고 푹신한 물질로 만들어진 천연 직물입니다 (Gossypium). 가볍고 부드럽고 통기성이 좋은 원단입니다. 셔츠, 티셔츠, 드레스, 타올, 가운, 속옷 등과 같은 다양한 의류 생산에 사용됩니다. 가볍고 캐주얼 한 실내 및 실외 착용에 더 적합합니다. 면은 때때로 유니폼에도 사용됩니다.

면은 천연 섬유로 만들어져 알레르기 나 피부 자극을 일으키지 않으므로 민감한 피부를 가진 사람들도면을 착용 할 수 있습니다. 면은 또한 따뜻한 기후에 이상적입니다. 착용자를 가볍게 유지하고 하루 종일 시원하게합니다. 그러나면 의류는 특히주의해서 유지 관리하지 않는 경우 수축 및 주름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다음은면 의류를 올바르게 유지하기위한 몇 가지 팁입니다.


  • 다림질은 주름을 제거 할 수 있습니다 – 가볍게 뿌려주는 동안 높은 증기 또는 철을 사용하십시오. 색 번짐을 방지하기 위해 밝고 어두운 색상을 구분하십시오 냉수로 수축을 방지하십시오 과도한 열로 너무 오래 말리지 마십시오

면은 리넨, 폴리 에스테르 및 레이온과 같은 다른 재료와 혼합되어 더 강하고 주름이없는 천을 만듭니다.

주요 차이점-면과 폴리면

폴리면이란 무엇입니까?

폴리면 자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폴리면은면과 폴리 에스테르 섬유를 모두 포함하는 직물입니다. 폴리 에스테르와면의 비율은 다양하지만 가장 일반적인 혼합 비율 중 하나는면 65 %와 폴리 에스테르 35 %입니다. 50 % 블렌드도 드물지 않습니다. 폴리 에스테르와면은 이러한 방식으로 혼합되어 하나의 직물에서 두 섬유의 최대 장점을 얻습니다.

폴리 에스테르는 탄성으로 인해 찢어 질 가능성이 적으므로 면보다 내구성이 뛰어납니다. 합성 섬유이기 때문에 면보다 저렴합니다. 면은 더 편안하고 통기성이 있지만, 찢어짐, 수축 및 주름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폴리면은면과 폴리 에스테르의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폴리 에스터보다 통기성이 뛰어나고 면보다 찢어짐과 주름에 강합니다. 폴리면은 폴리 에스테르만큼 저렴하지는 않지만 순수한 면보다 저렴합니다.

면과 폴리면의 차이점

면과 폴리면의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섬유 :

면 :면에는 천연 섬유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폴리 코튼 : 폴리 코튼은 천연 및 합성 섬유로 만들어집니다.

면 함량 :

면 :면 의류에는 순수한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폴리 코튼 : 폴리 코튼에는 보통 50 % 이상의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인열 저항 :

면 : 면직물은 쉽게 마모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폴리 코튼 : 폴리 코튼 원단은 면보다 내마모성이 뛰어납니다.

연성:

면 : 면직물은 가볍고 부드럽고 통기성이 있습니다. 그들은 따뜻한 기후에 이상적입니다.

폴리 코튼 : 폴리 코튼은면처럼 부드럽고 통기성이 없습니다.

유지:

면 :면은 냉수로 세척하고 고온에서 다림질해야합니다.

폴리 코튼 : 폴리 코튼은 따뜻한 물로 씻고 더 낮은 온도에서 다림질해야합니다.

비용:

면 : 순수한면 의류는 비싸다.

폴리면 : 폴리면 의류는 면보다 저렴하지만 폴리 에스터보다 비쌉니다.

이미지 제공 :

“Blue Cotton Fabric Texture Free Creative Commons (6962342861)”작성자 D Sharon Pruitt – 미국 유타의 핑크 샤베트 사진 – Commons Wikimedia를 통한 Blue Cotton Fabric Texture Free Creative Commons (CC BY 2.0)

Sumo664의 "Vista 모든 지형 패턴 (ATP) 위장의 폴리면 립 스톱 소재"– 사진 공개 : Commons Wikimedia를 통한 asd (CC BY-SA 3.0)